본문 바로가기
이슈

YG엔터테인먼트 , 이승훈 , 비아이 , 한서희 , 양현석 사퇴

by 똥후니 2019. 6. 14.

요즘 최근에 계속 YG엔터테인먼트가 핫한 이슈 인데요. 우리나라 K-POP의 중심에 있었던 엔터테인먼트가 이렇게 한순간 무너지고 있는걸 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끝도 없이 쏟아지는 기사에 소속가수들과 팬들도 너무 힘이 들텐데요.

사진=한경DB

버닝썬에 이어 이번에 터져나온 한서희 , 비아이가 엄청난 이슈였습니다. 그런데 위너 멤버 이승훈이 비아이 마약 사건에 개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YG엔터테인먼트는 더 큰 충격을 받은듯 합니다. 이번 마약 사건에 개입한 YG 기획실 차장이 이승훈 차장이라고 알려지면서, 위너 이승훈도 검색어 순위에 올라왔습니다. 여기에 이승훈이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이 나와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는 라디오에 출현하여 지금 현재 밝히기는 그렇지만 보이그룹이 있다라고 했고, 멤버중 한명이 이 사건과 관련해 매개체 역할을 하면서 이 사건을 은폐 하려 했던 정황들이 있다라고 했습니다. 이렇게 큰 사건들이 YG에서 하나씩 터지면서 YG주가도 엄청난 급락을 하고 있는데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는 오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양현석 대표는 YG 소속 연예인들을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계 너무나 미안하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묵묵히 일을 하고 있는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면서 스스로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지만 더이상은 힘들 것 같다라고 밝혔습니다. 

양현석 대표는 23년간 제 인생의 절반을 YG엔터테인먼트를 키우는데 바쳐왔고, 자신에겐 음악과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일이 가장 큰 행복이였으며, 제가 팬들과 사회에 드릴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이라고 생각해 왔다고 전했습니다.

 저는 K-POP을 사랑하고 우리나라 3대 기획사인 YG엔터테인먼트가 계속 구설수에 오르면서 이렇게 무너지는 모습을 보니 너무 안타깝고 얼른 진실은 밝혀지고 거짓은 사라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0